황해남도/강령군
해주락우삼
해주설송
사현리왜가리번식지
석담느티나무
강령흰두루미살이터
 
 
검색어     
  북한 > 분류검색 > 지질 > 화석 북한 지역 > 황해남도/강령군  
강령차축조화석   (천연기념물 제 132 호)  
  소 재 지 : 황해남도 강령군 인봉리

강령차축조화석이 있는곳은 황해남도 강령군 인봉리이다. 차축조화석은 룡연역으로부터 북서쪽으로 약 6km 정도 되는 조선서해안의 간석지절벽에 있다. 화석층이 드러난 지층은 중부고생대 림진계의 인봉층이다. 화석은 회록색석회질분사암에서 많이 나온다. 이 지층의 두께는 4~5m이고 길이는 100m이상이다. 이 화석은 로출상태로 연장되여있다. 화석이 잘 보이는 길이는 10m이고 두께는 4m가량 된다. 화석은 드러난 암반에 있다. 대표적인 화석은 차축화석을 들수 있다. 차축조화석은 차축조의 생란기인 륜조가 화석화된것이다. 차축조식물은 데본기이후 민물구역과 덜짠물구역에서 살아온 작은 물살이식물이였다. 높이는 몇센치메터로부터 1m이상에 이르렀다. 여기 화석층에서 륜조는 보통 0.2~0.3mm 정도로 작고 둥실한 좁쌀알모양의 형태로 돌에 붙은것처럼 도드라져있다. 바위의 층결을 따라 방향성을 이루면서 모여있다. 많이 모인곳은 1㎠당 몇개씩이나 흔히 2~3cm 지어는 5cm 사이에 하나씩 널려있다. 색은 흰색 또는 재빛흰색으로 되여있다. 여기에서 다른 화석들은 드물게 나타난다. 차축조화석이 발견됨으로써 우리 나라 고생대데본기층이 있다는것을 과학적으로 밝히고 그 지층의 특성을 명확히 나누게 되였다. 그러므로 이 화석이 있는 인봉층을 강령골뱅이화석이 나오는 층의 밑지층으로 보면서 이것을 같은 시대의 림진계라고 본다. 강령차축조화석과 그 자리는 우리 나라 중부고생대 데본기지층의 퇴적환경과 고생물학적연구에서 큰 의의를 가지므로 보호관리사업을 잘하여야 한다. 이 화석은 인봉층의 연구에서 귀중한 자료로 되며 우리 나라 중부고생대 데본기지층의 변화과정과 고생물학적연구에 리용되고있다. 1980년 2월에 천연기념물 제132호로 지정되였다.

 
     
   
  결과 리스트
 
중강식물화석  
강령골뱅이화석  
  강령차축조화석  
흑교삼엽충화석  
은파해조류화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