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해남도/강령군
해주락우삼
해주설송
사현리왜가리번식지
석담느티나무
강령흰두루미살이터
남한의 관련자료
용문사의 은행나무
서울문묘의 은행나무
두서면의 은행나무
영월의 은행나무
용계의 은행나무
북한의 관련자료
안국사은행나무
자산은행나무
정주은행나무
상원암은행나무
두문동은행나무
개풍은행나무
 
 
검색어     
  북한 > 분류검색 > 식물 > 나무 북한 지역 > 황해남도/강령군  
과일군은행나무   (천연기념물 제 145 호)  
  과일군은행나무 소 재 지 : 황해남도 과일군 과일읍

과일군은행나무가 자라고있는곳은 황해남도 과일군 과일읍이다. 은행나무는 과일을 내성산중턱에 있는 건물앞마당에 두그루가 있다. 은행나무가 자라고있는 토양은 화강암지대에 생긴 산림밤색토양이고 기계적조성은 석비레땅이며 거름기와 누기는 적은편이다. 이 지대의 년평균기온은 9.8℃이고 10℃적산온도는 3,534℃이며 년평균강수량은 761.4mm이다. 은행나무는 1040년에 심은것이다. 이 나무는 우리 나라에서 오래 자란 은행나무들중의 하나로서 최대나무나이연구에서 중요한 의의를 가지므로 천연기념물 제145호로 지정되였다. 건물마당의 오른쪽나무는 수나무이고 왼쪽나무는 암나무이다. 수나무는 높이 20m, 뿌리목둘레 12m, 나무갓직경 17.5m이고 암나무는 높이 17m, 뿌리목둘레 9.5m, 가슴높이둘레 9m, 나무갓직경 14m이다. 수나무는 가운데 원대가 죽은지 오래되여 그루터기의 흔적이 남아있고 뿌리목부위에서 세개의 원가지가 원대처럼 곧게 자랐다. 마치 원대가 없었던듯한 감을 준다. 은행나무가 심어진것은 고려말기에 쌓은 풍천읍성과 관련되여있다. 지금 과일군이 자리잡고있는곳은 고려시기의 풍천읍이 자리를 잡았던 터이다. 조선서해안의 방위를 위하여 성을 쌓았는데 그 이름은 외성과 내성으로 되여있다. 내성산이라는 이름도 이 산에 내성을 쌓았기때문에 유래된것이다. 은행나무는 그때 내성안에 있던 병영에 고려군사들이 심은것이다. 암나무는 열매가 매우 적게 달린다. 나무의 줄기들에는 전반적으로 세로 구세가 돌고있으며 나무갓은 2차갱신과정에 있다. 과일군은행나무는 크고 오래자란 나무이며 과일읍의 경치를 돋구어주므로 적극 보호하여야 한다.

 
     
   
  결과 리스트
 
옹진쪽가래나무  
송화향나무  
  과일군은행나무  
홍골(은률)황목련  
안악느티나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