량강도/갑산군
련암산분화구
남포태산장군풀(왕대황)
보천검은돈
내곡온천
리명수폭포
 
 
검색어     
  북한 > 분류검색 > 동물 > 짐승 북한 지역 > 량강도/갑산군  
삼지연사슴   (천연기념물 제 349 호)  
  삼지연사슴 소 재 지 : 량강도 삼지연군

백두산일대에서 사슴이 퍼져있는 곳은 량강도 삼지연군이다. 삼지연사슴의 표식주는 베개봉숙영지 서남방향으로 약 300m 지점에 있다. 삼지연에서 사슴이 퍼져사는 곳에는 분비나무, 가문비나무, 이깔나무, 사스레나무, 봇나무 등과 키작은 버드나무들이 자라고있다. 이밖에 들쭉나무, 만병초 등 떨기나무들과 사슴의 먹이로 되는 여러가지 풀들이 많이 자라고있다. 삼지연지방의 사슴은 노루보다는 크고 누렁이보다는 훨씬 작다. 몸의 길이는 90~160㎝이고 몸질량은 80~130㎏이며 어깨높이는 1m 정도이다. 암컷은 수컷보다 몸집이 좀 작다. 뿔은 수컷에만 있다. 다 자란 뿔은 4가지인데 크기는 60~80㎝이다. 낡은 뿔은 3~4월에 떨어지고 한주일후에 다시 자라기 시작하여 9월에 가서 다 자란다. 암컷은 새끼배는 기간이 225~245일이고 4~5월에 한배에 1~2마리의 새끼를 낳는다. 성성숙하기까지는 2년이 걸리다. 삼지연일대에서 사슴은 넓은잎나무, 떨기나무, 풀판이 있는 넓은 산기슭에서 주로 산다. 겨울에는 눈이 적은 양지바른쪽의 따뜻한 곳에서 살고 여름에는 나무그늘이 많거나 그늘진 곳에서 자란다. 봄과 가을에는 나무가 드문드문 자라고있는 지대에서 산다. 사슴은 여름에 연한 풀과 버드나무잎을 비롯한 넓은나무잎을 먹고 가을에는 도토리, 버섯, 들쭉을 뜯어 먹는다. 겨울에는 마른 나무잎, 가는 가지와 싹, 나무껍질을 먹는다. 이끼와 송라도 먹는다. 여름에는 소금기가 있는 땅을 찾아다닌다. 사슴은 희귀한 생양재를 주는 동물이며 그 마리수가 없어져가는 짐승이다. 사슴은 동부아세아 특산종으로서 국제적으로 보호하고있는 보호대상동물이다. 그러므로 삼지연 일대의 자영생사슴을 잘 보호하여야 한다. 1980년 1월 천연기념물 제349호로 지정되여 보호되고있다.

 
     
   
  결과 리스트
 
우암물개  
보천검은돈  
  삼지연사슴  
삼지연검은돈  
삼지연누렁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