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달성비슬산 암괴류
남한의 관련자료
영천리의 측백수림
영양의 측백수림
안동구리의 측백나무자생지
삼청동의 측백
 
 
검색어     
  남한 > 분류검색 > 식물 > 자생지 남한 지역 > 대구  
달성의 측백수림   (천연기념물 제 1 호)  
  달성의 측백수림 소 재 지 : 대구 동구 도동 산180

측백나무는 중국 및 우리나라에 분포하고 있으며, 우리나라에는 단양, 달성, 안동, 영양 등지에서 자라고 있다. 절벽 바위에 뿌리를 내리고 숲을 이루는 경우가 많으며, 주변환경을 아름답게 하기 위해 주택과 마을 주변에 많이 심고 있다. 달성의 측백수림은 나무의 높이가 5-7m 정도되는 100여 그루의 나무가 절벽에 자라고 있으며, 측백나무 외에도 소나무, 느티나무, 말채나무 등이 함께 어우러져 있다. 주변의 숲은 사람들이 나무를 함부로 베어가서 황폐해졌지만 측백나무는 절벽의 바위틈에 자라기 때문에 베어지지 않고 그대로 남을 수 있었다. 달성의 측백수림은 천연기념물 제1호라는 이유로 많은 관심을 모으는 숲이다. 또한 측백나무는 중국에서만 자라는 나무로 알려져 있었는데 우리나라에서도 자라고 있어 식물 분포학상 학술적 가치가 높아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었다.

지정면적 : 35,603㎡
지 정 일 : 1962-12-03
 
     
   
  전문 내용
 
  측백나무는 측백나무과에 속하는 침엽성상록수(針葉性常綠樹)로서 교목(喬木)이다. 달성(達城)에 자생하는 측백나무는 밑둥에서 여러 가지가 나와 마치 관목(灌木)인 것 같이 보인다. 수피(樹皮)는 다갈색(茶褐色)이며 얇은 비늘조각처럼 떨어진다. 잎은 린상(鱗狀)이고 가운데 것은 마름모꼴이며 측엽은 알꼴이고 끝은 뾰족하며 엽 뒷면에 선체가 있다. 꽃은 암꽃송이와 수꽃송이는 한 나무에 달리고 구과(毬果)는 둥근 알꼴이며 길이가 15-20㎜가량이다. 종자(種子)는 한 개의 구과린편(毬果鱗片)안에 2개씩 들어 있다. 현재(現在) 중국(中國)의 북부(北部), 북서부(北西部)와 우리나라 충청북도(忠淸北道) 단양(丹陽), 경상북도(慶尙北道) 안동(安東) 구리(龜里)와 달성(達城)에 분포(分布)하고 있다. 따라서 측백나무가 중국(中國)에만 나는 것으로 하고 한국(韓國)에 중국산(中國産)것이 도래(渡來)되어 왔다는 것은 잘못된 생각이다. 달성(達城)의 측백나무 자생지(自生地)는 높이가 100m, 폭이 600여m의 구릉(丘陵)에 나무 높이가 5-7m 되는 것이 100여 그루나 있는 것을 볼 수가 있다. 이 구릉(丘陵)에는 소나무, 느티나무와 말채나무가 나 있고, 1919年 7月 8日에 한국식물조사(韓國植物調査)에 거의 일생(一生)을 보낸 일본동대교수(日本東大敎授) 중정박사(中井博士)가 채집한 구와꼬리풀이 바위틈에서 자라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주로 관상용(觀賞用) 또는 약용(藥用)으로 심고 있으나 중국(中國)에서는 건축용목재(建築用木材)로도 쓰이고 있다. 측백나무를 중국에만 나는 것으로 알았던 것이 우리나라에도 나고 있어 식물 분포학상(分布學上) 학술적(學術的) 가치(價値)가 있다고 본 것었다.  
     
   
  결과 리스트
 
  달성의 측백수림  
서울재동의 백송  
서울수송동의 백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