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주도의 상록수림
대구면의 푸조나무
쌍암면의 이팝나무
화엄사의 올벚나무
병영면의 비자나무
남한의 관련자료
경산의 삽살개
 
 
검색어     
  남한 > 분류검색 > 동물 > 포유류 남한 지역 > 전남  
진도의 진도개   (천연기념물 제 53 호)  
  진도의진도개 소 재 지 : 전남 진도군 진도읍 진도본도

전라남도 진도군 일대에서 우리 선조들이 옛날부터 길러오고 있는 우리나라 특산의 개 품종이다. 진도개의 키는 수컷이 50∼55㎝, 암컷은 45∼50㎝이며 머리와 얼굴은 정면에서 보아 8각형을 나타내고 야무진 턱을 가졌으며 전체적 인상은 온순하다. 귀는 앞으로 약간 기울어져 빳빳하게 서 있고, 눈은 3각형이며 짙은 황색이나 회색을 띤다. 코는 거의 검은색이고 담홍색을 띤 것도 있다. 진도개는 성격이 대담하고 후각과 청각이 아주 예민하여 사냥에 적합하다. 또한 충직하고 영리하며, 살던 곳에서 멀리 다른 곳으로 갔다가도 살던 곳으로 되돌아오는 성질이 뛰어나 애완용이나 집지키기에 적합한 개이다. 가축으로 기르게 된 유래에는 삼국시대에 남송(南宋)의 무역선이 진도 근해에서 조난을 당했을 때 들어왔다는 설, 고려시대 삼별초의 난 때 몽고군 군견이 남아 시조가 되었다는 설, 조선 전기 진도군의 군마목장을 지키기 위해 몽고에서 들여왔다는 설 등이 있다. 명확한 역사기록이 남아 있지 않아 확실하게 유래를 단정할 수 없으나, 석기시대 사람들이 기르던 개의 종류가 전해 내려오면서 육지와 떨어진 진도에서 순수한 혈통을 그대로 보존해 온 것으로 보인다. 조선시대 임진왜란(1592) 때 진도의 모든 개들이 일제히 한 방향을 향하여 짖으며 심상치 않은 태도를 보였는데, 그 다음날 수 많은 왜군 배들이 그 방향에서 나타났다는 이야기도 전해진다. 진도의 진도개는 현재 <한국진도개보존육성법>과 <문화재보호법>에 의하여 법적인 보호를 받고 있으며, 우리나라의 고유 품종으로서 학술적 가치가 크므로 천연기념물로 지정·보호하고 있다.

지정면적 : -
지 정 일 : 1962-12-03
 
     
 
 
진도의 진도개의 관련 이미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황구 백구
 
   
  전문 내용
 
  확실한 근거를 알 수 있는 자료는 없으나 석기시대 사람들이 기르던 개의 후예가 전해 내려오면서 진도라는 특수한 환경에 토착화한 우리나라 고유의 개라고 생각된다. 또한 1938년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이후에도 진도견보다 진도개로 불리어와서 1993년 4월 진도의 진도견을 진도의 진도개로 문화재 지정명칭을 바꾼 바 있다. 1986년 4월 30일 현재 6개월령(齡) 이상 성견(成犬) 사육(飼育) 호수(戶數)와 마리수는 3,517호에 3,887마리이고 암수 비율은 대략 4:1(78.1:21.9)이었으며 4마리 이상 집단 사육 가구수는 10호로 전체의 0.3%에 불과하고 성견(成犬)의 96%가 1∼2마리씩 사육하는 일반 가정에 있다. 따라서 보호 대책은 사육자 전체를 생각해야 할 것이다. 현재 진도개의 체형 및 품성에 관한 사육자들의 견해는 몸집이 커지면 더욱 영민해짐과 동시에 사나워졌다는 편이 많은데 이는 환경의 변화에 따른 결과나 선입견일 뿐 실제 혼혈에 의한 유전적 변화의 증거는 없으며 앞으로의 개량방향은 현상 보호 유지와 새로운 계통(진도개의 수렵견 계통과 번견 계통) 육성의 이원적 대책 수립이 필요하다. 사료는 잔반(殘飯)을 이용하거나 별도로 개사료를 배합 조리해 준다고 하더라도 곡식 위주가 되기 때문에 불균형한 영양섭취를 면치 못하고 있다. 이는 비만견을 만들 소지가 되며 아울러 질병에 대한 저항력 감퇴의 원인이 될 수 있기 때문에 개는 본래 육식동물이란 점을 감안하여 전용사료의 생산 공급이 필요하다고 생각된다. 진도개 보호육성위원회(1986)에서 밝혀진 진도개의 보호 육성에 관한 기초 연구에 따르면 대략 다음과 같다. 수컷과 암컷의 정상 체형은 체고(體高)가 43.94∼52.20㎝와 42.18∼48.60㎝이다. 십자부고(十字部高)는 44.45∼52.49㎝와 42.93∼49.49㎝이다. 몸길이는 48.33∼55.65㎝ 와 45.98∼52.85㎝, 체고에 대한 몸길이의 비는 100.0∼116.4㎝와 99.7∼117.5㎝이다. 흉위(胸圍)는 51.80∼60.24㎝와 48.40∼56.40㎝ 복위(腹圍)는 39.71∼48.75㎝와 37.42∼47.88㎝이다. 수컷과 암컷의 두부(頭部)형태는 두개장(頭蓋長)이 10.32∼12.26㎝와 9.71∼11.37㎝ 이간(耳間)거리는 7.52∼9.22㎝와 7.12∼8.52㎝이다. 눈의 홍채색(虹彩色)은 털 색깔과 무관하여 다갈색 개체가 전체의 91.7%이고 회색 개체가 8.3%안팎이다. 비경색(鼻鏡色)은 백색개의 경우 흑색과 홍다색(紅茶色)이 반반이었으나 황색개는 대부분 흑색이어서 털 색깔과 연관하여 유전함을 알았다. 꼬리길이는 수컷이 27.01+3.1㎝로 25.30+2.5㎝인 암컷보다 길지만 몸길이 또는 체고에 대한 비율은 암수간에 차이가 없고 꼬리형은 장대꼬리가 전체의 49.60%, 한쪽으로 넘긴 형이 20.63%, 말린 꼬리가 9.37%, 짧은 꼬리가 0.4%이다. 털 색깔의 비율은 황색이 전체의 54.77%, 백색이 38.56%, 흑색이 3.27%, 적색이 1.03%, 기타 반문(斑紋)인 것이 2.37%로 암수의 분포차이는 없었으며 긴 털의 개체도 전체의 8.33%나 된다.  
     
   
  결과 리스트
 
도동의 섬개야광나무, 섬댕강나무군락  
나리동의 울릉국화,섬백리향군락  
  진도의 진도개  
서울문묘의 은행나무  
송포의 백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