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정암사의 열목어서식지
원성성남리의 성황림
삼척도계읍의 긴잎느티나무
주문진 장덕리은행나무
반계리 은행나무
남한의 관련자료
용문사의 은행나무
서울문묘의 은행나무
두서면의 은행나무
용계의 은행나무
금산보석사의 은행나무
북한의 관련자료
안국사은행나무
자산은행나무
정주은행나무
상원암은행나무
두문동은행나무
개풍은행나무
 
 
검색어     
  남한 > 분류검색 > 식물 > 노거수 남한 지역 > 강원  
영월의 은행나무   (천연기념물 제 76 호)  
  영월의은행나무 소 재 지 : 강원 영월군 영월읍 하송리 190-4

은행나무는 살아 있는 화석이라 할 만큼 오래된 나무로 우리나라, 일본, 중국 등지에 분포하고 있다. 우리나라에는 중국에서 유교와 불교가 전해질 때 같이 들어온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가을 단풍이 매우 아름답고 병충해가 없으며 넓고 짙은 그늘을 제공한다는 장점이 있어 정자나무 또는 가로수로도 많이 심는다. 영월의 은행나무는 나이가 1,000∼1,200년으로 추정되며, 높이 18m, 둘레 14.9m이다. 처음에는 대정사(對井寺)라는 절 앞에 서 있었으나 절이 사라지고 주택이 들어서면서 마을 가운데에 위치하게 되었다. 나무의 원래 줄기는 죽어 없어지고 지금의 줄기는 새싹이 돋아 자란 것이라고 한다. 현재는 마을의 정자나무 구실을 하고 있다. 마을 사람들의 말에 의하면, 나무 속에 신통한 뱀이 살고 있기 때문에 동물이나 곤충이 접근하지 못한다고 한다. 뿐만 아니라 어린 아이들이 나무에서 떨어져도 상처를 입지 않으며 정성을 들여 빌면 자식을 낳는다는 전설도 있다. 영월의 은행나무는 크고 오래된 나무로서 생물학적 가치가 클 뿐만 아니라, 조상들의 종교적·문화적 생활상을 엿볼 수 있는 자료로서의 가치도 높아 천연기념물로 지정·보호하고 있다.

지정면적 : 1주284㎡
지 정 일 : 1962-12-03
 
     
 
 
영월의 은행나무의 관련 이미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영월의은행나무
 
   
  전문 내용
 
  수령(樹齡)은 1000-1200년으로 추정하며, 나무의 크기는 높이가 23m, 가슴높이의 둘레가 14.9m이다. 가지의 길이는 동쪽이 13m, 서쪽이 11.6m이며, 남쪽은 14.5m이고, 북쪽은 11.5m이다. 은행나무는 한종으로 은행나무속 은행나무과에 속한다. 중국산의 낙엽침엽교목으로 사찰이나 향교의 뜰에 많이 심어졌다. 잎은 대개 두 갈래로 갈라지고 흡사 오리발같다 해서 압각수(鴨脚樹)로 중국에서는 부르고 있다. 잎은 긴가지에서는 호생(互生)하고 단지(短枝)에서는 무더기로 난다. 엽맥은 차상(叉狀)으로 갈라지는 평행맥인데 이것은 나자식물에 공통되는 형질이다. 암·수 딴 그루로 수꽃은 짧은 이삭모양이고 암꽃은 배주가 노출되어 두 개로 갈라진 모양을 하고 있다. 영월의 은행나무는 영월읍내에 서 있는데 전에는 대정사(對井寺)라는 절이 이곳에 있었다고 한다. 은행나무는 절에 잘 따라다니고 있는데 이것도 그 유물의 하나인 것이다. 이 은행나무는 암나무이고 줄기는 지상 1.9m쯤 되는 곳에서 북쪽으로 3개 남쪽으로 6개의 큰 가지로 갈라져 있다. 이 나
무의 원줄기는 죽어 없어지고 지금의 줄기는 움싹이 자라난 것이라 한다. 은행나무는 성질상 뿌리목 부근에서 많은 움싹을 낸다. 이 나무를 마을 사람들은 신령스러운 나무로 취급하고 치성을 드리면 자식을 얻을 수 있다 한다. 나무줄기 속에는 영사(靈蛇)가 살고 있다하며 그래서 개, 닭, 개미 등이 이 나무에 가까이 하지 않는다고 한다. 아이들이 이 나무에서 떨어져도 상처를 입지 않는다는 전설도 있다. 이 나무는 기록상 나무높이가 크게 줄어든 것으로 되어 있다.
 
     
   
  결과 리스트
 
정암사의 열목어서식지  
봉화석포면의 열목어서식지  
  영월의 은행나무  
강화갑곶리의 탱자나무  
강화사기리의 탱자나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