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주도의 상록수림
대구면의 푸조나무
쌍암면의 이팝나무
화엄사의 올벚나무
병영면의 비자나무
남한의 관련자료
통구미의 향나무자생지
대풍감의 향나무자생지
울진죽 변리의 향나무
창덕궁의 향나무
양주양지리의 향나무
서울용두동 선농단의 향나무
울진화성리의 향나무
청송안덕면의 향나무
북한의 관련자료
대성산뚝향나무
송화향나무
삼전향나무
호남향나무
곡구리백리향군락
명천단천향나무군락
 
 
검색어     
  남한 > 분류검색 > 식물 > 노거수 남한 지역 > 전남  
송광사의 곱향나무쌍향수   (천연기념물 제 88 호)  
  송광사의곱향나무쌍향수 소 재 지 : 전남 순천시 송광면 이읍리 1

향나무는 우리나라 중부 이남을 비롯해 울릉도와 일본에 분포하고 있다. 강한 향기를 지니고 있어 제사 때 향료로 쓰이거나 정원수, 공원수로 많이 심는 나무이다. 송광사의 곱향나무 쌍향수는 나이가 약 800살 정도로 추정되며, 높이 12.0m, 가슴높이 둘레 4.10m, 3.30m이다. 두 그루가 쌍으로 나란히 서 있고 줄기가 몹시 꼬인 신기한 모습을 하고 있다. 전설에 의하면, 고려시대에 보조국사(普照國師)와 담당국사(湛堂國師)가 중국에서 돌아올 때 짚고 온 향나무 지팡이를 이곳에 나란히 꽂은 것이 뿌리가 내리고 가지와 잎이 나서 자랐다고 한다. 담당국사는 왕자의 신분으로 보조국사의 제자가 되었는데, 나무의 모습이 한 나무가 다른 나무에 절을 하고 있는 듯하여 예의바른 스승과 제자의 관계를 나타내는 모습이라고 말하기도 한다. 또한 한손으로 밀거나 여러 사람이 밀거나 한결같이 움직이며, 나무에 손을 대면 극락(極樂)에 갈 수 있다는 전설이 있어 이곳을 찾는 사람이 많다고 한다. 송광사의 곱향나무 쌍향수는 앞에서 설명한 전설과 기이한 모습을 가진 오래된 나무로서 문화적·생물학적 가치가 높아 천연기념물로 지정·보호하고 있다.

지정면적 : 2주1,983㎡
지 정 일 : 1962-12-03
 
     
 
 
송광사의 곱향나무쌍향수의 관련 이미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송광사의곱향나무쌍향수줄기 송광사의곱향나무쌍향수
 
   
  전문 내용
 
  수령(樹齡)은 800여년으로 추정하며 나무의 크기는 높이가 12.0m, 가슴높이의 둘레가 4.10m, 3.30m이다. 천자암(天子庵) 뒷뜰의 성산각(星山閣) 옆에서 자란다. 향나무에 얽힌 전설에 의하면 조계산(曹溪山)에 천자암(天子庵)을 짓고 수도(修道)하시던 보조국사(普照國師)와 담당국사(湛堂國師)가 중국(中國) 갔다 오실 때 짚고 오신 지팡이를 나란히 꽂아 놓은 것이 뿌리가 내려 자랐다고 한다. 담당국사(湛堂國師)는 왕자(王子)의 몸으로서 보조국사(普照國師)의 제자가 되신 분이다. 그 두 그루의 향나무가 서 있는 모습이 스승과 제자가 서로 절을 하고 있는 모습과 같다고 보는 이도 있어 사제지간(師弟之間)에 얽힌 800년전의 옛모습을 그대로 보여주는 것만 같다. 이 나무는 엿가락을 비꼬은 것 같이 꼬여있고 한손으로 밀거나 여러사람이 여러손으로 밀거나 한결같이 움직이는 것이 신기하며 한 번씩 손을 대어 흔들어 보면 틀림없이 극락세계(極樂世界)로 갈 수 있다는 전설이 있어 천자암(天子庵)을 찾는 손님이 많다고 한다.  
     
   
  결과 리스트
 
무안청천리의 팽나무와개서어나무의 줄나무  
금산행정의 은행나무  
  송광사의 곱향나무쌍향수  
오류리의 등  
내장산의 굴거리나무군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