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통구미의 향나무자생지
대풍감의 향나무자생지
대하동의 솔송나무,섬잣나무,너...
도동의 섬개야광나무, 섬댕강나...
나리동의 울릉국화,섬백리향군락
남한의 관련자료
범어사 등나무군생지
삼청동의 등
북한의 관련자료
대성산참등나무
대안참등나무
 
 
검색어     
  남한 > 분류검색 > 식물 > 노거수 남한 지역 > 경북  
오류리의 등   (천연기념물 제 89 호)  
  오류리의등 소 재 지 : 경북 경주시 현곡면 오류리 527

등나무는 덩굴식물로 꽃은 보통 가지 끝에 달려서 나오고, 5월에 연한 자주색으로 핀다. 오류리의 등나무는 4그루가 있는데, 2그루씩 모여서 자라고 있다. 나무의 높이는 17m, 둘레는 각각 20, 30, 40, 50㎝정도 되는 큰 덩굴나무이다. 오류리 마을 입구 작은 개천 옆에 위치하고 있는데, 옆에 있는 팽나무와 얼키고 설켜서, 팽나무를 얼싸안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등나무가 있는 이곳은 신라의 임금이 신하와 더불어 사냥을 즐기던 곳으로 용림(龍林)이라고 불렀는데, 이 용림에 있는 등나무라 해서 용등(龍藤)이라 했고, 굵은 줄기가 다른 나무를 타고 올라가는 모습이 용처럼 보여 용등이라 하기도 했다. 이 등나무의 꽃잎을 말려 신혼부부의 베개에 넣어주면 부부의 애정이 두터워진다고 하며, 사랑이 식어 버린 부부가 잎을 삶아 먹으면 사랑이 되살아난다고 하여 이곳을 찾는 이들이 있는데 이러한 믿음이 생긴 까닭은 다음과 같은 전설 때문이다. 신라 어느 때인가 이 마을에 살던 한 농부에게 아름다운 두 딸이 있었다. 옆집에는 씩씩한 청년이 살았는데, 이 자매는 둘 다 몰래 마음 속으로 옆집의 청년을 사모하고 있었다. 그러던 어느날 청년이 전쟁터로 떠나게 되었을 때, 두 자매는 비로소 한 남자를 같이 사랑하고 있었음을 깨달았다. 다정하고 착한 자매였으므로, 서로 양보하기로 굳게 결심하고 있었다. 어느날 뜻하지 않게 그 청년이 죽었다는 소식을 듣자, 자매는 서로 얼싸안고 슬피 울다 그만 연못에 몸을 던졌다. 그 후 연못가에서 두 그루의 등나무가 자라기 시작하였다고 한다. 죽었다던 옆집의 청년은 훌륭한 화랑이 되어 돌아왔다. 자신 때문에 죽은 자매의 이야기를 들은 청년도 스스로 연못에 몸을 던졌는데, 그 자리에서는 팽나무가 자라기 시작했다고 한다. 등나무는 이 팽나무를 칭칭 감아 올라가고 있으며, 살아있을 때 이루지 못한 사랑을 죽어서 이룬 것이라 한다. 오류리의 등나무는 애틋한 전설을 간직하고 있으며, 우리 조상들의 정서가 진하게 배어있어 오래된 나무라는 생물학적 가치 뿐만 아니라, 경주 지역에 전해지는 전설을 간직한 문화적 자료로서의 가치가 높아 천연기념물로 지정하여 보호하고 있다.

지정면적 : 4주1,388㎡
지 정 일 : 1962-12-03
 
     
 
 
오류리의 등의 관련 이미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오류리의등(동절기) 오류리의등
 
   
  전문 내용
 
  콩과의 낙엽만경식물(落葉蔓莖植物)로 길이가 10m에 달한다. 잎은 호생(互生)하고 우상복엽(羽狀複葉)이다. 소엽(小葉)은 13-19개이며 난상타원형(卵狀楕圓形)이고 끝이 뾰족하며 밑은 둥글고 가장자리는 밋밋하다. 꽃은 5월에 피고 가지 끝과 잎겨드랑이에서 총상으로 달리며 자주색이다. 꼬투리는 길이 10-15㎝로서 털이 있고 밑을 향하여 좁아진다. 나무의 크기는 4그루의 등나무가 2개씩 가까이 서 있으며 옆에 한채의 농가가 있다. 가슴높이의 지름은 20㎝, 40㎝(2그루) 및 50㎝로서 서로 얼키고 설켜서 팽나무를 얼싸안고 높이 17m 정도이며 동서쪽으로 20m, 남북쪽으로 50m 정도 퍼졌다. 옛날에는 연못가에서 자랐다고 하지만 연못은 없어지고 옆에 실개천이 흐르고 있다. 나무에 얽힌 전설(傳說)은 옛적 신라시대(新羅時代)에는 임금님이 신하와 더불어 사냥을 즐기시던 곳으로서 용림(龍林)이라고 불렀다. 등나무가 서 있는 곳에 깊은 연못이 있었다. 이 등나무를 용등(龍藤)이라고 하는데 이는 용림(龍林)에서 자라는 등나무란 뜻이라고도 생각할 수 있고 또 구불구불한 줄기가 마치 꿈틀거리는 용같이 보인다는 뜻으로 생각할 수도 있다. 또, 꽃을 말려서 신혼 금침에 넣어주면 부부의 정이 더욱 두터워진다고 하며 또 부부의 사이가 벌어진 사람들이 이 나무의 잎을 삶은 물을 마시면 그들의 애정이 회복된다고 보는 사람들이 많이 찾아오는데 다음과 같은 전설(傳設)도 있다. 신라 어느 때엔가 이 마을에 있던 한 농가(農家)에 19살과 17살 되는 예쁜 자매가 있었고 바로 옆집에는 씩씩한 아들 하나가 있었다. 얼굴뿐 아니라 마음씨가 착한 두 자매는 마을의 자랑이었다. 그러나 옆집의 한 남성을 사모하고 있었다는 마음 속의 비밀은 어느 누구도 몰랐다. 어느날 옆집의 총각이 싸움터로 떠날 때 두 자매는 비로소 한 남자를 같이 사모하고 있었음을 깨달았다. 남달리 다정하고 착한 자매였음으로 서로 양보하기로 굳게 결심하고 있었으나, 어느날 뜻하지 않았던 전사(戰死)의 소식을 들은 자매는 서로 얼싸 안고 울다가 지쳐서 연못에 몸을 던졌다. 그후 연못 가에 두 그루의 등나무가 자라기 시작하였다고 한다. 죽었다던 옆집의 총각은 훌륭한 화랑이 되어 돌아왔다. 세상을 등진 자매의 애달픈 사연에 놀란 화랑은 몸을 던져 자매들의 뒤를 따라 팽나무가 되었다고 한다. 5월이면 등나무는 탐스러운 꽃송이를 터뜨려서 그윽한 향기를 던지며 팽나무를 한층 더 힘차게 얼싸안는 듯이 보인다.  
     
   
  결과 리스트
 
금산행정의 은행나무  
송광사의 곱향나무쌍향수  
  오류리의 등  
내장산의 굴거리나무군락  
원성성남리의 성황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