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부안도청리의 호랑가시나무군락
부안격포리의 후박나무군락
부안중계리의 꽝꽝나무군락
천호동굴
고창중산리의 이팝나무
 
 
검색어     
  남한 > 분류검색 > 식물 > 자생지 남한 지역 > 전북  
내장산의 굴거리나무군락   (천연기념물 제 91 호)  
  내장산의굴거리나무군락 소 재 지 : 전북 정읍시 내장동 231

굴거리나무는 우리나라 및 중국, 일본 등에 분포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남쪽 해안지대와 제주도, 전라도의 내장산·백운산 등 따뜻한 지방에서 자란다. 한자어로는 교양목이라고도 부르는데, 이는 새잎이 난 뒤에 지난해의 잎이 떨어져 나간다는, 즉 자리를 물려주고 떠난다는 뜻이다. 정원수로 좋으며 가로수로도 유명하다. 내장산의 굴거리나무 군락은 내장사라는 절 앞에 있는 산봉우리로 올라가는 곳에 있다. 우리나라에서 큰 굴거리나무는 보기가 힘들며, 굴거리나무의 잎은 약으로 쓰이는 만병초라는 나무와 닮아서 이곳 사람들은 만병초라고도 부른다. 내장산의 굴거리나무 군락은 굴거리나무가 자생하는 북쪽 한계지역이라는 학술적 가치가 인정되어 천연기념물로 지정·보호하고 있다.

지정면적 : 360,993㎡
지 정 일 : 1962-12-03
 
     
 
 
내장산의 굴거리나무군락의 관련 이미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내장산의굴거리나무잎 내장산의굴거리나무잎과열매 내장산의굴거리나무 내장산의굴거리나무군락
 
   
  전문 내용
 
  굴거리 나무는 대극과에 속하는 상록활엽수교목으로 수고 10m에 이르고 난대성의 수종이나 이곳 내장산에까지 북쪽으로 분포하고 있다. 잎은 가지 끝에 모여서 달리고 긴 타원형으로 길이 15-20㎝에 이른다. 잎표면은 진한 녹색이고 광택이 있다. 엽병은 길이 3-4㎝로서 약간 붉은빛을 띠우고 있다. 자웅이주로서 꽃은 5-6월에 전년 가지의 엽맥에서 나온다. 내장산 내장사 앞쪽에 있는 비교적 낮은 산봉우리로 올라가면 그곳에 굴거리 나무의 군락이 있다. 이처럼 북쪽까지 올라와서 분포의 북쪽한계를 보여주고 있다. 이 나무는 상록관목인 약용 수목 만병초에 닮아 있어서 굴거리 나무를 보고 이곳 사람들은 만병초라고 흔히 부르고 약용으로 하고 있다. 굴거리나무는 제주도, 울릉도, 그리고 남부 도서지방에 흔히 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