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내장산의 굴거리나무군락
부안격포리의 후박나무군락
부안중계리의 꽝꽝나무군락
천호동굴
고창중산리의 이팝나무
남한의 관련자료
함평의 붉가시나무 자생북한지대
 
 
검색어     
  남한 > 분류검색 > 식물 > 자생지 남한 지역 > 전북  
부안도청리의 호랑가시나무군락   (천연기념물 제 122 호)  
  부안도청리의호랑가시나무군락 소 재 지 : 전북 부안군 변산면 도청리 산1

호랑가시나무는 감탕나무과에 속하며 사시사철 잎이 푸른 나무로 변산반도가 북쪽 한계선이다. 주로 전남 남해안과 제주 서해안에서 자라고 있다. 잎 끝이 가시처럼 되어 있어서 호랑이의 등을 긁는데 쓸만하다 해서 붙여진 이름으로 호랑이등긁기나무, 묘아자나무라고도 한다. 열매는 9·10월에 빨갛게 익는데, 겨울철에 눈속에서도 붉은 빛을 띠어 관상수로서 제격이며, 성탄절 장식으로도 많이 사용한다. 부안 도청리의 호랑가시나무 군락은 도청리의 남쪽 해안가 산에 50여 그루가 듬성듬성 집단을 이루어 자라고 있다. 나무들의 높이는 약 2∼3m 정도 된다. 전하는 말에 의하면 집안에 마귀의 침입을 막기 위해 음력 2월 1일에 호랑가시나무가지를 꺾어 물고기와 같이 문 앞에 매다는 습관이 있었다고 한다. 부안 도청리의 호랑가시나무 군락은 호랑가시나무가 자연적으로 자랄 수 있는 북쪽 한계지역으로 식물분포학상 가치가 높아 천연기념물로 지정·보호하고 있다.

지정면적 : 8,926㎡
지 정 일 : 1962-12-03
 
     
 
 
부안도청리의 호랑가시나무군락의 관련 이미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부안도청리의호랑가시나무 부안도청리의호랑가시나무잎과열매 부안진청리의호랑가시나무
 
   
  전문 내용
 
  호랑가시나무는 감탕나무과에 속하는 상록활엽관목 또는 소교목으로 중국, 일본등지에 분포한다. 잎은 호생하고 혁질이며 광택이 있고 타원상 육각형이며 각(角)의 모서리는 가시로 된다. 나무가 오래되면 이러한 잎의 모는 두드러지지 않고 둥근 타원형의 모양을 보이게 된다. 잎의 모난 곳을 각점(角点)이라고 말한다. 열매는 둥글며 지름이 8-10㎜쯤 되고 9-10월에 붉게 익는다. 도청리는 호랑가시나무의 자생북한지라는데 가치가 인정되어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었다. 약 60년전의 기록을 보면 이곳을 지나는 동서방향의 계곡 약 2㎞사이에 탱자나무가 밀생하고 그 사이에 약 50그루의 호랑가시나무가 산생하고 있으며 큰나무는 뿌리목 줄기둘레가 44㎝에 이르고 수고는 2m나 되는 큰나무가 있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