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미조리의 상록수림
통영비진도의 팔손이나무자생지
물건방조어부림
남해 산닥나무자생지
함양상림
남한의 관련자료
청원강외면의 음나무
삼척근덕면의 음나무
 
 
검색어     
  남한 > 분류검색 > 식물 > 노거수 남한 지역 > 경남  
신방리의 음나무군   (천연기념물 제 164 호)  
  신방리의음나무군 소 재 지 : 경남 창원시 동읍 신방리 산652

음나무는 보통 엄나무라고 불리며 우리나라를 비롯해 일본, 중국, 만주, 우수리 등지에 분포한다. 연한 잎은 나물로 먹고 가시가 있는 가지는 악귀를 물리치는데 사용하였다. 옛날에는 이 나무로 6각형의 노리개를 만들어 어린아이에게 채워 줌으로써 악귀가 들어오지 못하게 하였는데, 이것을 ‘음’이라고 하여 음나무로 불리워졌다. 신방리의 음나무군은 신방초등학교 뒤 길가 언덕에서 5그루가 자라고 있으며, 주변에는 어린 음나무들이 함께 자라고 있다. 큰나무는 대체로 높이가 18∼19m 정도이며 둘레는 가장 큰 것이 5.4m이다. 나머지 4그루는 3.2m 정도이다. 나이는 약 700년 정도 된 것으로 추정된다. 신방리에서 음나무군이 잘 보존된 이유는 언덕에 자리잡고 있어 토양을 보전하는 역할도 했을 뿐만 아니라 마을 전체의 수호신으로 마귀를 쫓아준다고 믿기 때문으로 보인다. 신방리의 음나무군은 오랜 세월 동안 조상들의 관심과 보살핌 속에 살아온 나무들로 생물학적 보존 가치가 높을 뿐만 아니라, 우리 선조들의 정신세계를 엿볼 수 있는 문화적 가치도 높아 천연기념물로 지정하여 보호하고 있다.

지정면적 : 661㎡
지 정 일 : 1964-01-31
 
     
 
 
신방리의 음나무군의 관련 이미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신방리의음나무줄기 신방리의음나무군 신방리의음나무줄기
 
   
  전문 내용
 
  수령(樹齡)은 700여년이며 높이 30m, 지름 1.8m에 달하고 두릅나무과(科)의 낙엽교목(落葉喬木)이며 굵은 가지가 사방(四方)으로 퍼진다. 크고 편평한 가시가 달린다. 잎은 호생(互生)하고 거의 둥글며 가장자리가 단풍잎처럼 5-9개로 갈라지며 열편에 톱니가 있다. 엽병은 길이 10-30㎝, 간혹 50㎝에 달한다. 꽃은 7-8월에 피고 황록색이다. 화서는 가지 끝에서 자라서 가지가 갈라지고 끝에 20-30개의 꽃이 산형으로 달린다. 열매는 거의 둥글고 지름이 6㎜ 정도로서 10월에 검게 익으며 1-2개의 종자가 들어있다. 목재는 악기를 만들고 가시가 달린 가지는 구마용(驅魔用)으로 사용하여 왔다. 신방초등학교(新方初等學校) 뒤의 길가 언덕에서 4그루가 자라고 있으며 높이는 18-19m 정도이다. 가슴높이의 둘레는 가장 큰 것이 5.4m이고 3그루는 크기가 비슷하며 3.2m이다. 1982년 10월에 외과수술(外科手術)을 실시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