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울산극경(쇠고래) 회유해면
크낙새
따오기
황새
먹황새
남한의 관련자료
울릉도사동의 흑비둘기서식지
 
 
검색어     
  남한 > 분류검색 > 동물 > 조류 남한 지역 > 전국  
흑비둘기   (천연기념물 제 215 호)  
  흑비둘기 소 재 지 : 전국 일원

흑비둘기는 야생비둘기 무리 중 가장 큰 새로 한국, 일본 남부, 중국 등지에 분포한다. 울릉도에서는 검다 하여 ‘검은비둘기(흑구:黑鳩)’또는 울음소리 때문에 ‘뻐꿈새’라고도 부른다. 몸길이는 32㎝ 정도로 암수 동일하며, 몸 전체가 광택이 나는 검은색이다. 부리는 검은 빛을 띤 회색이고, 다리는 붉은색이다. 바닷가나 크고 작은 섬에서 서식하며 후박나무 숲이나 동백나무 주변에서 산다. 나무구멍, 풀 숲의 암석 위에 얕은 접시 모양의 둥지를 만들고, 1개의 알을 낳으며 주로 나무의 열매나 꽃을 먹는다. 흑비둘기는 한정된 지역에만 분포하는 희귀한 텃새이므로 생물학적 보존가치가 높아 천연기념물로 지정·보호하고 있다.

지정면적 : -
지 정 일 : 1968-11-20
 
     
 
 
흑비둘기의 관련 이미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동영상 자료 [1건]

 
   
  전문 내용
 
  분포(分布) 한국(韓國)의 도서지방(島嶼地方)과 일본의 본주(本州), 은기(隱岐), 사국(四國)(우화도(宇和島)), 구주(九州), 대마도(對馬島), 오도열도(五島列島), 옥구도(屋久島), 종자도(種子島), 이두칠도(伊豆七島) 등지에 분포한다. 형태(形態) 전장(全長) 33㎝. 온몸이 석판 검은색이며 녹색과 장미색의 금속 광택이 있다. 머리는 석판 검은색이며 장미빛 자색을 띤 금속 광택이 있다. 목의 앞부분은 특히 녹색의 금속 광택이 강하다. 목·등·가슴은 석판 검은색이고 녹색과 장미색의 금속 광택이 있다. 생태(生態) 상록활엽수의 밀림에서 나뭇가지 위 또는 나무구멍에 나뭇가지로 거칠고 조잡하게 얕은 접시 모양의 둥지를 만든다. 순백색이고 타원형인 알을 1개 낳는다. 해안(海岸) 앞바다의 도서(島嶼), 흔히 마을 근처에서 서식(棲息)한다. 울음소리는 "웃 우우, 웃 우우" 또는 "모오우, 모오우" 또는 "구루구루우 구루구루우"하고 간격을 두며 2음씩 소리를 내고 날 때에는 잘 울지 않는다. 현황(現況) 드문 텃새로 번식지 주변을 떠나지 않고 어느정도 표행(漂行)할 따름이다. 해안 도서지역에서 주로 서식한다. 한국에서는 1936년 8월 26일 울릉도에서 채집된 암컷 한 마리의 표본이 처음으로 학계에 소개(小林, 1938) 된 이래, 1956년과 1971년 울릉도의 학술조사에서 채집한 표본과 일부 지역의 센서스를 통하여 울릉도에서는 최소한 100-200마리의 흑비둘기가 서식하고 있음을 비로소 알게 되었다. 이 외에 1961년 1월 24-29일 전남 보길도 조사를 통해 예송리 동백나무에서, 1961년 1월 28일 수컷 한 마리가 채집되
어 소수나마 그 곳에 서식함을 알게 되었고 1969년 8월 7-10일 제주도 북제주군 추자 군도의 조사시에는 사수도(무인도)에서 5마리, 횡간도에서 1마리를 각기 동백나무숲에서 관찰하여, 사수도에는 번식집단 약 10마리, 횡간도에는 소수가 가을에서 겨울철에 주변의 무인도에 비래(飛來)함을 알았다. 1970년 8월 7-8일에는 전남 신안군 소흑산도에서 17마리를 관찰하여 그 곳의 서식집단을 약 20마리로 보았다. 소흑산도 남쪽 해안의 대리마을 고등공민학교 교사 주변과 북사면에 산재한 후박나무숲에서는 도처에 서식하고 있으나 흔하지 않은 텃새이다. 최근에는 제주도 서귀포시 법화동 소재 범섬에서 약 20개 내외의 둥지에 번식한다는 사실이 밝혀졌다(박행신외, 1993).
 
     
   
  결과 리스트
 
부안채석범주일원  
저어새(저어새 및 노랑부리저어새)  
  흑비둘기  
밀양남명리의 얼음골  
거제도연안의 아비도래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