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정암사의 열목어서식지
영월의 은행나무
원성성남리의 성황림
삼척도계읍의 긴잎느티나무
주문진 장덕리은행나무
 
 
검색어     
  남한 > 분류검색 > 동물 > 포유류 남한 지역 > 강원  
산양   (천연기념물 제 217 호)  
  산양(건봉산고진동계곡) 소 재 지 : 강원 양구군 동면 팔랑리

산양은 소과에 속하며 세계적으로 국한된 지역에서 불과 5종 밖에 알려져 있지 않다. 시베리아, 중국 지역과 우리나라 설악산, 오대산, 대관령, 태백산 일대에 분포되어 있다. 몸길이 129㎝, 뿔길이 13㎝정도이며, 형태적으로 얼굴선이 없어서 외국산 산양과는 전혀 다르다. 암수 다 뿔이 있고, 목은 짧으며 다리는 굵고, 발은 끝이 뾰족하다. 몸의 털색은 회갈색이지만 일부 털끝은 연한 흑갈색이고, 뿔은 검은색이다. 이마에서부터 귀 사이를 지나 목에 이르기까지 갈기와 같은 검은 털이 줄을 지어 나 있으며, 목에는 흰색의 큰 반점이 있다. 경사진 바위틈에서 살며 사람이나 다른 동물들이 드나들 수 없는 바위구멍에 보금자리를 만든다. 보통 1∼3마리의 새끼를 낳으며 2∼5마리가 모여 생활한다. 주로 새벽과 저녁에 활동하고 바위이끼, 잡초, 진달래와 철쭉 등 여러 종류의 푸른 잎과 연한 줄기를 먹는다. 일정한 장소에서 떠나지 않고 살며 멀리 갔다가도 되돌아오는 성질이 강한 동물이다. 산양은 한약제와 박제 또는 식용으로 마구 잡아 그 수가 급격히 감소하였으며, 멸종 위기에 있는 진귀한 동물이므로 천연기념물로 지정·보호하고 있다.

지정면적 : -
지 정 일 : 1968-11-20
 
     
 
 
산양의 관련 이미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산양(용인자연농원) 산양(건봉산고진동계곡)
 
   
  전문 내용
 
  분포(分布) 중국 동북지방, 아무르, 우수리, 흑룡강 유역과 우리나라 강원도 설악산, 오대산, 대관령, 태백산 일대에 분포되어 있다. 형태(形態) 뿔의 길이는 약 132㎜이다. 목은 짧고 다리는 굵고, 끝이 뾰족한 발은 작다. 겨울털은 부드러우며 빽빽하게 나 있고 대부분의 몸체의 털은 회갈색(灰褐色)이지만 일부 털끝은 담흑갈색(淡黑褐色)이다. 이마와 뺨의 털은 기부(基部)부터 암회갈색(暗灰褐色), 회백색(灰白色), 흑색(黑色)으로 거뭇거뭇하게 보인다. 귓속은 백색(白色), 귓등은 회갈색(灰褐色), 귀밑은 암갈색(暗褐色)이다. 이마에서부터 귀 사이를 지나 목에 이르기까지 갈기와 같은 검은 털이 줄을 지어 나 있다. 앞목에는 흐린 백색(白色)무늬가 있고 몸 윗면의 앞부분, 양쪽어깨, 앞가슴의 털은 거무스레하다. 아랫배와 항문 주위, 허벅다리 뒤쪽은 백색의 긴 털로 덮여 있으며 양쪽 앞다리 무릎부터 밑으로는 흑갈색(黑褐色) 무늬가 있다. 꼬리에는 갈색(褐色) 털이 약간 섞여 있으나 백색의 긴 털이 대부분이다. 발과 뿔은 흑색(黑色)이다. 몸통 1,150-1,295㎜, 꼬리 112-150㎜, 귀 120-130
㎜, 뒷발 300㎜, 어깨높이 650㎜, 치식은 32이다. 생태(生態) 가파른 바위가 있거나 다른 동물이 접근하기 어려운 험한 산악산림(山岳山林) 지대에 서식(棲息)한다. 가끔 그리 높지 않은 산록(山麓) 경작지(耕作地)에 내려오는 일도 있지만 서식지(棲息地)에서 멀리 가지 않고 일정한 장소에서 서식(棲息)한다. 2-5마리가 군집(群集)을 형성하여 바위 사이나 동굴에서 생활하며 주로 새벽과 저녁에 활동한다. 풀, 산열매, 도토리, 바위 이끼, 진달래와 철쭉의 잎, 잎쑥 등을 잘 먹는다. 특히 쑥은 기생충에 대한 저항성을 가져다준다. 교미시기(交尾時期)는 9-10월이며, 임신 7개월로 이듬해 4월에서 6월 사이에 1-3마리의 새끼를 낳는다. 현황(現況) 우리나라에서는 전후(戰後) 남획으로 격감되어 지금은 절종 위기에 처해 있는 종류이다. 강원도 휴전선 부근이나 인접지역, 건봉산과 향로봉 그리고 고진동 계곡 일원에 작은 집단이 생존(1992년 4월 강원도 간성에서 관찰된 예가 있음)하고 있어 이를 보호하는 방안이 시급하다. 북한에서는 평북 천마산, 묘향산, 구성 천진산, 평남 영원, 황해도 곡산, 함경북도, 함경남도 고산지에서 서식(棲息)하고 있다. 한약재와 박제 또는 식용으로 남획된 것이 격감의 주원인이다. 1983년 8월 17일 설악산 소승(小勝)폭포 밑에서 배설물을 관찰했으며 공룡릉선(恐龍稜線), 화채봉(華彩峰), 주걱봉, 가리봉에서 관찰되었고 오색계곡과 작은 바위골에서도 확인하였으며 1981년 3월 27일과 1983년에는 내설악 귀떼기골에서 각기 관찰하였다. 1983년 양구군 천미리에서는 겨울에 인가부근에 내려온 수컷을 강원도 임업시험장에서 사육하다가 1989년 6월 서울대공원으로 옮겼고 1971년 강원도 횡성에서 포획된 수컷은 대구 달성동물원에서 사육중 1988년 노사(老死)하는 등의 기록이 있다. 또한 1986년 태백산 유일사 부근에서 확인된 예가 있으며 1987년에도 설악산에서 촬영을 하기도 했다. 또한 1987년에는 비무장지대 철책(건봉산 고진동 계곡)에서 1군(群) 11마리, 두타연 상류 능선(稜線)에서는 1마리를 각기 확인한 일이 있다. 산양은 세계적으로 국한된 지역에 5종이 기록되었다. 우리나라에 분포된 본아종은 티베트 포메 고원, 네팔, 중국의 하북성(河北省), 사천성, 운남성과 시베리아 동·남부 등지에 분포한다.
 
     
   
  결과 리스트
 
진안평지리의 이팝나무  
사향노루  
  산양  
장수하늘소  
영월 고씨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