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통구미의 향나무자생지
대풍감의 향나무자생지
대하동의 솔송나무,섬잣나무,너...
도동의 섬개야광나무, 섬댕강나...
나리동의 울릉국화,섬백리향군락
남한의 관련자료
용문사의 은행나무
서울문묘의 은행나무
두서면의 은행나무
영월의 은행나무
용계의 은행나무
북한의 관련자료
안국사은행나무
자산은행나무
정주은행나무
상원암은행나무
두문동은행나무
개풍은행나무
 
 
검색어     
  남한 > 분류검색 > 식물 > 노거수 남한 지역 > 경북  
선산농소의 은행나무   (천연기념물 제 225 호)  
  선산농소의은행나무 소 재 지 : 경북 구미시 옥성면 농소리 436

은행나무는 살아 있는 화석이라 할 만큼 오래된 나무로 우리나라, 일본, 중국 등지에 분포하고 있다. 우리나라에는 중국에서 유교와 불교가 전해질 때 같이 들어온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가을 단풍이 매우 아름답고 병충해가 없으며 넓고 짙은 그늘을 제공한다는 장점이 있어 정자나무 또는 가로수로도 많이 심는다. 선산 농소의 은행나무는 나이가 확실치 않으며, 높이는 30m, 둘레는 밑둥에 나무줄기처럼 자란 싹이 많아 측정하기 어렵다. 싹 중에 일부는 계속 자라 나무줄기 높이와 비슷한 키가 되었는데, 이러한 싹이 많아 모습이 마치 숲과 같다. 나무의 유래는 확실치 않지만, 뒷산에 있는 골짜기를 ‘골 바윗골 절터 양지’라고 부르고 있으며 돌담이 여기저기 흩어져 있는 점으로 보아 한때 절이나 장터가 있었던 것으로 추측된다. 그러므로 이 은행나무는 절과 관계가 있는 나무로 여겨진다. 마을사람들은 이 은행나무가 마을을 보호해 준다고 여겨, 매년 10월 10일에 제사를 지내고 있으며 나뭇가지에 새들도 앉지 못할 정도로 위엄시 되었으나 지금은 나무 꼭대기에 둥지가 있다. 선산 농소의 은행나무는 오랜 세월동안 조상들의 관심과 보살핌 가운데 살아온 나무로 문화적 연구자료가 될 뿐만이 아니라 생물학적 보존가치도 높아 천연기념물로 지정·보호하고 있다.

지정면적 : 1주7,851㎡
지 정 일 : 1970-05-28
 
     
 
 
선산농소의 은행나무의 관련 이미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선산농소의은행나무줄기(겨울) 선산농소의은행나무(여름) 선산농소의은행나무
 
   
  전문 내용
 
  지금부터 650여년전 이 마을의 엄씨라는 사람이 1380년경 심었다고 하는 이 나무의 크기는 높이가 30m이고, 가지의 길이는 동쪽이 10.15m, 서쪽이 8.3m, 남쪽이 11.4m, 북쪽이 8.6m이다. 은행나무는 은행나무과의 낙엽교목이며 원간(原幹)은 3m 높이에서 3개로 갈라져서 비슷한 높이로 자랐다. 서쪽가지는 밑에서 자라 올라온 가지와 합쳐져 자라는 동안 밑에서 어린 나무가 자라나 마치 숲같이 되었고 그 중에서 7개는 계속 자라서 원나무의 높이와 비슷한 키로 되었다. 옛날에는 새들이 가지에 앉지 못하였으나 지금은 꼭대기에 까치 둥지가 보인다. 마을의 수호신(守護神)이라고 마을 사람들이 지키고 있다. 10월에 접어들면 10일 이내에 날짜를 잡아서 동제(洞祭)를 지낸다고 한다. 밑에서 돋아난 가지가 탐이 나서 잘라갔던 사람들이 며칠 지나면 다시 와서 잘못을 뉘우치며 제사를 드린 예가 흔하였다고 한다. 뒷산의 골짜기 이름은 굴바위골 절터 양지라고 부르고 있다. 그리고 밑에는 장터란 곳이 있고 자기를 만든 도요지의 흔적이 있다. 장터란 곳에는 돌담이 여기 저기 흩어져 있는 점으로 보아 한때에는 절도 있었고 사람이 많이 모이는 장터가 있었던 모양이다. 은행나무가 사찰과 관계가 있었을 듯 하지만 지금은 60여호가 살고 있는 마을 한가운데 있다.  
     
   
  결과 리스트
 
함안층의 새발자국화석  
영동영국사의 은행나무  
  선산농소의 은행나무  
삼척초당굴  
양양포매리의 백로 및 왜가리번식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