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서울재동의 백송
서울수송동의 백송
서울문묘의 은행나무
한강의 황쏘가리
창덕궁의 향나무
남한의 관련자료
울진의 굴참나무
영풍단산면의 갈참나무
안동임동면의 굴참나무
북한의 관련자료
강동참나무
덕인참나무
향교골규화목
 
 
검색어     
  남한 > 분류검색 > 식물 > 노거수 남한 지역 > 서울  
서울신림동의 굴참나무   (천연기념물 제 271 호)  
  서울신림동의굴참나무(하절기) 소 재 지 : 서울 관악구 신림13동 721-2

굴참나무는 일본, 중국 및 우리나라에 분포하며 줄기에 코르크가 발달하는 것이 특징이다. 남향의 건조한 곳이나 돌이 많은 땅에서도 잘 자라며, 특히 강원도와 경상북도에서 많이 자라고 있다. 굴참나무의 껍질은 코르크로 이용되고 열매는 이듬해 10월에 익고 식용 및 약용하거나 사료로 쓰인다. 서울 신림동의 굴참나무는 나이가 약 1,000살 정도라고 전하고 있으나, 실제 나이는 약 250살 정도 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나무의 높이는 16m, 가슴높이의 둘레가 2.86m에 이른다. 전하는 이야기에 의하면 강감찬 장군이 이곳을 지나다가 지팡이를 꽂았는데 그것이 자라 오늘의 굴참나무가 되었다고 하나 원래의 나무는 죽고 그 후계목이 자라 지금에 이른 것으로 생각된다. 예전에는 마을에서 매년 정월 대보름에 마을의 평안을 비는 제사를 지냈다고 한다. 신림동의 굴참나무는 오랜 세월 동안 조상들의 관심과 보살핌 가운데 살아온 나무로 민속적·생물학적 자료로서의 가치가 높아 천연기념물로 지정·보호하고 있다.

지정면적 : 1주324㎡
지 정 일 : 1982-11-04
 
     
 
 
서울신림동의 굴참나무의 관련 이미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림동의굴참나무(동절기)
 
   
  전문 내용
 
  수령(樹齡)은 250여년이며, 나무의 크기는 높이가 16m, 가슴높이의 둘레가 2.86m, 가지의 길이는 동서 19.5m, 남북 16.7m이다. 굴참나무는 참나무과의 낙엽교목(落葉喬木)이며 높이 25m, 지름 1m에 달하고 수피(樹皮)에 콜크가 발달하여 깊은 골이 생기며 소지(小枝)에 털이 있다. 잎은 호생(互生)하고 타원형 또는 타원상피침형(楕圓狀披針形)이며 표면은 털이 없고 짙은녹색이며 뒷면에 성상모(星狀毛)가 밀생(密生)하여 회백색(灰白色)이며 가장자리에 바늘같은 톱니가 있다. 꽃은 5월에 피어 꼬리화서에 달리고 열매는 둥글며 뒤로 젖혀진 포린(苞鱗)으로 싸이고 다음 해의 10월에 성숙한다. 열매는 식용(食用) 및 약용(藥用)으로 하고 목재(木材)는 용재(用材), 그리고 수피(樹皮)에서 콜크를 채취한다. 강감찬(姜邯贊)(947-1031)이 이곳을 지나다가 지팡이를 꽂아 놓은 것이 자란 것이라고 한다. 따라서 강감찬의 얼이 깃들인 나무로 전하여 오고 있다. 옆에는 1972년 건립(建立)한 화승사(華乘寺)가 있고 바로 뒤에 새로 아파트가 들어서 있다. 최근 수세가 많이 쇠약해져 상처부 외과수술, 영양공급 등 보호를 하고 있다.  
     
   
  결과 리스트
 
장흥용산면의 푸조나무  
부산수영동의 곰솔  
  서울신림동의 굴참나무  
삼척하장면의 느릅나무  
영풍안정면의 느티나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