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통구미의 향나무자생지
대풍감의 향나무자생지
대하동의 솔송나무,섬잣나무,너...
도동의 섬개야광나무, 섬댕강나...
나리동의 울릉국화,섬백리향군락
남한의 관련자료
무주설천면의 반송
문경농암면의 반송
선산독동의 반송
북한의 관련자료
함흥반송
 
 
검색어     
  남한 > 분류검색 > 식물 > 노거수 남한 지역 > 경북  
상주화서면의 반송   (천연기념물 제 293 호)  
  상주화서면의반송 소 재 지 : 경북 상주시 화서면 상현리 50-1외 2필

반송(盤松)은 소나무의 한 품종으로 소나무와 비슷하지만 밑동에서부터 여러갈래로 갈라져서 원줄기와 가지의 구별이 없고, 전체적으로 우산의 모습을 하고 있다. 마을 건너편 논 가운데에서 자라고 있는 이 반송의 나이는 400년 정도로 추정되며, 높이가 16.5m, 둘레는 4.3m∼4.8m정도이다. 밑동부터 크게 둘로 갈라져 있어서 바라보는 장소에 따라서 한 그루 같기도 하고, 두 그루처럼 보이기도 하며 나무의 모양이 탑같이 보인다고 해서 탑송(塔松)이라고도 한다. 마을사람들은 이 나무를 매우 신성하게 여겨 나무를 다치게 하는 것은 물론 낙엽만 긁어 가도 천벌을 받는다고 믿었고, 매년 정월 대보름에 마을의 안녕과 풍년을 비는 제사를 지내며 이 나무를 소중히 보호하고 있다. 상주 화서면의 반송은 민속적·생물학적 자료로서의 가치가 높다고 판단되어 천연기념물로 지정·보호하고 있다.

지정면적 : 1주(314㎡)
지 정 일 : 1982-11-04
 
     
 
 
상주화서면의 반송의 관련 이미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상주화서면의반송
 
   
  전문 내용
 
  수령(樹齡)은 400여년이며, 나무의 크기는 높이가 16.5m이고, 가슴높이의 둘레는 밑에서부터 여러 대로 갈라졌기 때문에 4.3m에서 4.8m 정도로 되었으나 각 가지의 굵기는 훨씬 작다. 가지의 길이는 동쪽이 12.9m, 서쪽이 10.8m, 남쪽이 11.2m, 북쪽이 14.2m이다. 논밭 가운데 공지(空地)에서 자라며 지면부(地面部)에서 두 개로 갈라져서 가까운 데서 보면 두 그루같이 보이고 먼데서 보면 한 나무처럼 자라고 있다. 두 그루같이 보이는 줄기는 지면(地面)에서 다시 여러 개로 갈라져서 사방(四方)으로 퍼졌다. 솔잎을 긁어 가면 재앙이 든다고 전하여 짐으로써 낙엽(落葉)을 채취(採取)하지 않고 있으나 뿌리가 많이 노출(露出)되었다. 몇 년전 한 가지가 벼락을 맞아서 반정도(半程度) 고사(枯死)하였다. 옛날에는 이 나무에 이무기가 살고 있다는 전설이 있어 사람들이 접근하지 못하였다. 지금도 흐린 날씨때에는 나무 주변에 구름이 끼고 이무기의 우는 소리가 들리는 것 같다고 한다. 나무의 형태(形態)가 탑같이 생겼다고 탑송(塔松)이라고도 하며 정월(正月) 보름에는 마을 사람들이 모여 동제(洞祭)를 드리며 새해의 풍작(豊作)과 행운(幸運)을 기원(祈願)한다.  
     
   
  결과 리스트
 
무주설천면의 반송  
문경농암면의 반송  
  상주화서면의 반송  
예천감천면의 석송령  
청도매전면의 처진소나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