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대청도의 동백나무자생북한지
강화갑곶리의 탱자나무
강화사기리의 탱자나무
인천신현동의 회화나무
백령도사곶의 사빈(천연비행장)
남한의 관련자료
용문사의 은행나무
서울문묘의 은행나무
두서면의 은행나무
영월의 은행나무
용계의 은행나무
북한의 관련자료
안국사은행나무
자산은행나무
정주은행나무
상원암은행나무
두문동은행나무
개풍은행나무
 
 
검색어     
  남한 > 분류검색 > 식물 > 노거수 남한 지역 > 인천  
강화서도면의 은행나무   (천연기념물 제 304 호)  
  강화서도면의은행나무 소 재 지 : 인천 강화군 서도면 볼음도리 산186외 1필

은행나무는 살아 있는 화석이라 할 만큼 오래된 나무로 우리나라, 일본, 중국 등지에 분포하고 있다. 우리나라에는 중국에서 유교와 불교가 전해질 때 같이 들어온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가을 단풍이 매우 아름답고 병충해가 없으며 넓고 짙은 그늘을 제공한다는 장점이 있어 정자나무 또는 가로수로도 많이 심는다. 강화 서도면의 은행나무는 나이가 약 800살 정도이고, 높이는 24m, 가슴높이의 둘레는 8.96m이다. 마을의 언덕 위에서 정자나무의 구실을 하고 있으며, 마을을 지켜주고 보호해주는 신성스런 나무로 여겨지고 있다. 800년 전에 홍수에 떠내려 온 나무를 심은 것이라고 전해지며, 이 나무의 가지를 태우면 신이 화가나서 재앙을 내린다는 전설이 전해지고 있어 누구도 가지를 다치지 않게 하고 있다. 1950년대까지만 해도 마을 사람들이 해마다 정월 그믐날에 모여 마을의 평안과 풍어를 비는 풍어제를 지내곤 했으나 지금은 하지 않고 있다. 강화 서도면의 은행나무는 오랜 세월동안 조상들의 관심과 보살핌 가운데 살아온 나무로 민속적·생물학적 자료로서의 가치가 높아 천연기념물로 지정·보호하고 있다.

지정면적 : 1주314㎡
지 정 일 : 1982-11-04
 
     
 
 
강화서도면의 은행나무의 관련 이미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강화서도면의은행나무
 
   
  전문 내용
 
  수령(樹齡)은 약 800여년이며, 나무의 크기는 높이가 24m, 가슴높이의 둘레가 8.96m, 뿌리 근처 둘레가 9.13m, 가지 밑의 높이가 1.1m이고, 가지의 길이는 동서 23.8m, 남북 25.5m이다. 바닷가 북동향(北東向) 언덕에서 자라는 정자목(亭子木)이며 앞에 좋은 경관(景觀)이 펼쳐진다. 800여년 전 홍수(洪水)에 떠내려 온 것을 심었다고 전하여 온다. 정월(正月) 30일 온 마을 사람들이 모여서 풍어제(豊漁祭)를 지내곤 하였으나 6·25후 출어금지(出漁禁止)로 동제(洞祭)도 폐지하였다. 부러진 가지를 불에 태우면 재앙을 받는다는 전설이 있어서 주민 모두 가지에 손대지 않으며 보호해 오고 있다.  
     
   
  결과 리스트
 
의령유곡면의 은행나무  
화순이서면의 은행나무  
  강화서도면의 은행나무  
청원강외면의 음나무  
김해주촌면의 이팝나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