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금산행정의 은행나무
예산의 백송
외연도의 상록수림
안면도의 모감주나무군락
마량리 동백나무숲
남한의 관련자료
인천신현동의 회화나무
월성안강읍의 회화나무
함안칠북면의 회화나무
북한의 관련자료
룡악산회화나무
송호회화나무
속후회화나무
개성회화나무
 
 
검색어     
  남한 > 분류검색 > 식물 > 노거수 남한 지역 > 충남  
당진송산면의 회화나무   (천연기념물 제 317 호)  
  소 재 지 : 충남 당진군 송산면 삼월리 52

회화나무는 모양이 둥글고 온화하여 중국에서는 높은 관리의 무덤이나 선비의 집에 즐겨 심었다. 우리나라에서는 중국을 왕래하던 사신들이 들여와 향교나 사찰 등에 심었다. 특히, 회화나무는 활엽수 중 공해에 가장 강한 나무로 가로수나 공원수로도 활용된다. 당진 송산면의 회화나무는 나이가 약 500살 정도이며, 높이 32m, 가슴높이 둘레 5.94m로 가지가 위와 옆으로 골고루 퍼져있어 아름답다. 이 나무의 유래는 조선조 중종 때 좌의정을 지낸 이행이 중종 12년(1527) 이곳에 내려와 집을 지으며 자손의 번영을 기원하기 위해서 심었다고 전해진다. 콩과에 속하는 이 나무는 중국 원산으로 집안에 회화나무를 심어야 그 집안에 큰 학자가 배출되고, 국가와 민족을 위해서 큰 일을 하는 인물이 태어나는 것으로 믿어 왔다. 그리고 이 나무를 문 앞에 심어두면 잡귀의 접근을 막아 그 집안이 내내 평안할 수 있다는 관습도 전해 내려오고 있다. 그리고 이 나무의 꽃이 많이 피면 풍년이 들고, 적게 피면 흉년이 든다는 전설도 있다. 당진 송산면의 회화나무는 오랜 세월 조상들의 관심과 보살핌 속에 자라온 나무로 생물학적 자료로서의 가치가 높아 천연기념물로 지정·보호하고 있다.

지정면적 : 1주(294㎡)
지 정 일 : 1982-11-04
 
     
   
  전문 내용
 
  수령(樹齡)은 약 500여년이며, 나무의 크기는 높이가 32m, 가슴높이 둘레가 5.94m, 뿌리 근처 둘레가 9.14m, 가지 밑의 높이가 2.05m이고, 가지의 길이는 동서 21.8m, 남북 20.8m이다. 농가(農家)의 뜰에서 자라므로 정원수(庭園樹)같이 느껴진다. 수세(樹勢)가 좋고 수형 (樹形)이 웅장(雄壯)하며 더욱이 마을의 높은 지대에 서 있어서 좋은 경관(景觀)을 형성(形成)하고 있다. 회화나무를 집안에 심으면 큰 학자가 배출되고, 대문 옆에 심으면 잡귀를 막는다는 얘기가 있으며 이 나무는 조선조 중종 때 좌의정을 지낸 이행이 중종 12년(1527) 이곳에 내려와 집을 지으며 자손의 번영을 기원하기 위해서 심었다고 한다.  
     
   
  결과 리스트
 
안동와룡면의 뚝향나무  
인천신현동의 회화나무  
  당진송산면의 회화나무  
월성안강읍의 회화나무  
함안칠북면의 회화나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