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삼도 파초일엽자생지
제주도구좌읍 문주란자생지
제주도 무태장어서식지
제주도 김녕굴 및 만장굴
봉개동의 왕벚나무자생지
남한의 관련자료
칠발도 해조류(바다제비, 슴새,...
 
 
검색어     
  남한 > 분류검색 > 동물 > 조류 남한 지역 > 제주  
사수도 해조류(흑비둘기,슴새)번식지   (천연기념물 제 333 호)  
  사수도 소 재 지 : 제주 북제주군 추자면 사수도일원

사수도는 제주도 북제주군 추자도에서 2㎞ 정도 떨어져 있고, 해안선은 거의 암벽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동백나무, 후박나무 등 9종의 상록활엽수가 숲을 이루고 있다. 후박나무 가지에는 흑비둘기가 둥지를 틀며, 나무 밑 지하에는 슴새가 굴을 파서 번식하고 있다. 흑비둘기는 한국, 일본남부, 중국 등지에 분포하는 희귀한 텃새로 몸길이가 40㎝ 정도이다. 몸 전체가 광택이 나는 검은색이며 부리는 빛을 띤 회색이고 다리는 붉은색으로 암수가 같은 모습이다. 우리나라에서는 섬지역의 후박나무 숲에서 서식하며, 주로 열매 같은 식물류를 먹는다. 슴새는 일본·중국·한국의 해안과 섬지역에서 번식하며, 필리핀 등 남쪽으로 내려가 겨울을 난다. 머리와 등은 검은 잿빛을 띠고, 얼굴·목·배는 흰색이며 머리에는 흰점이 많이 있고 부리는 흰빛을 띤 회색으로 암수가 같은 모습으로 몸길이는 48㎝ 정도이다. 낮에는 먼바다에서 무리를 지어 생활하며 번식지에는 해가 진 후에 돌아온다. 해안 주변의 절벽과 섬 안쪽 평지에 터널 모양의 굴을 만들어 알을 낳으며, 주로 어류, 오징어류, 바다에서 나는 식물 등을 먹는다. 사수도 해조류 번식지는 진귀한 텃새인 흑비둘기의 서식처이며,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은 슴새가 알을 낳아 번식하는 장소 중의 하나로서 학술적 가치가 크므로 천연기념물로 지정하여 보호하고 있다.

지정면적 : 69,223㎡
지 정 일 : 1982-11-04
 
     
 
 
사수도 해조류(흑비둘기,슴새)번식지의 관련 이미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슴새 사수도해조류(흑비둘기,슴새)번식지 슴새
 
   
  전문 내용
 
  1992년 9월 7-8일에 조사한 방형구(4㎡)당 슴새의 평균 서식 밀도는 1.86쌍이었다. 방형구당 발견된 최대 둥지의 수는 8개였다. 사 수도의 전체면적은 69,223㎡이지만, 슴새가 번식할 수 없는 바위로 이루어진 섬의 외곽지역을 제외한 면적을 섬면적의 50%로 추정할 때 실제 슴새의 번식집단은 약 16,094쌍으로 추정된다. 야간에 섬면적의 약 1/5정도를 조사하였는데 그 곳에서는 약 5,000마리를 관찰하였다. 슴새는 섬에서 집단으로 번식하며 땅 속에 터널 모양의 구멍을 파서 해마다 같은 구멍을 이용하기도 한다. 낮에는 바다에서 생활하며 해가 진 후 번식지로 돌아온다. 이른 새벽(02:00-04:00)에 포란중인 개체를 제외한 모든 슴새는 섬을 떠나 바다로 향한다. 땅 위에서는 다리를 곧바로 세우지 못하고 굽혀서 기듯이 걷기 때문에 포획이 용이하다. 슴새는 해안 주변의 절벽과 섬 안쪽의 평지에 굴을 만들어 번식을 한다. 야간에는 비번식 새들도 섬에 돌아와 굴밖의 평지에 앉아 휴식을 취하는 것을 관찰할 수 있었다. 조사기간중 낮에는 거의 굴이 비어 있었으며 극히 일부의 굴에만 유조(幼鳥)가 있었다. 밤에 귀소하는 어미새들은 모두 굴을 차지하고 있었다. 이 때 빈굴을 차지하고 있는 새들도 있었으며 이것은 비번식집단일 것으로 짐작된다. 섬의 평지에서 번식하기 때문에 포란기간 중 도란(盜卵)의 가능성이 높고, 새의 습성상 포획이 용이하여 식용으로 어미새와 알의 상당수가 도란(盜卵), 포획 당하고 있다. 따라서 산란기인 6월에서 7월까지 기간에는 해녀, 어부 및 낚시꾼들의 도란과 남획으로 번식성공률이 급격히 감소할 것으로 생각된다. 슴새 이외에 조사기간중 흑비둘기 30마리와 칼새 45마리를 관찰하였다. 흑비둘기의 경우 상록활엽수가 빽빽히 자라고 있어서 정확한 마리수를 파악할 수는 없었지만 적지 않은 개체가 번식하는 것으로 보인다. 추자도 주민에 의하면 사수도에서는 해녀와 어선의 출입이 빈번하다고 한다. 또한 침구와 식량 및 취사 도구가 구비된 가건물이 설치되어 있었는데 사람들의 왕래가 정기적으로 이루어지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이외에도 천연기념물인 붉은배새매(1마리), 새흘리기(1마리), 섬개개비(4마리), 칼새(15마리), 솔새류(10마리) 등의 종이 눈에 띄었다(1989년 6월 10일 박진영 조사). 제주도 북제주군 추자면의 사수도는 동경 126°38°, 북위 33°55°에 자리하고 후박나무와 동백나무 등의 상록활엽수 및 밀사초가 밀생하고 있다. 1989년 등대설치 공사기간 중에는 동백나무가 상당수 벌채되었으며, 사람의 빈번한 출입으로 무인 등대가 자리하는 섬의 정상까지는 폭 1m 정도의 길이 새로 생겼다. 추자면에서의 거리는 2㎞이고 섬의 해안선은 거의 암벽으로 이루어져 있다. 섬의 주변 지역을 제외한 섬에는 동백나무와 왕후박나무 외에도 방기, 생달나무, 까마귀쪽나무, 돈나무, 우묵사레피나무, 사스레피나무, 보리밥나무 등 9종의 상록활엽수림이 우거져 하늘을 가릴 정도이다.  
     
   
  결과 리스트
 
검은머리물떼새  
칠발도 해조류(바다제비, 슴새,칼새)번식지  
  사수도 해조류(흑비둘기,슴새)번식지  
난도 괭이갈매기번식지  
홍도 괭이갈매기번식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