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주도의 상록수림
대구면의 푸조나무
쌍암면의 이팝나무
화엄사의 올벚나무
병영면의 비자나무
남한의 관련자료
주도의 상록수림
미조리의 상록수림
예송리의 상록수림
목도의 상록수림
진도의 신면의 상록수림
외연도의 상록수림
까막섬의 상록수림
완도맹선리의 상록수림
고흥봉래면의 상록수림
안덕계곡 상록수림지대
 
 
검색어     
  남한 > 분류검색 > 식물 > 수림지 남한 지역 > 전남  
완도미라리의 상록수림   (천연기념물 제 339 호)  
  완도미라리의상록수림 소 재 지 : 전남 완도군 소안면 미라리 472

완도 미라리의 상록수림은 완도 앞바다에 있는 소안도의 해안가를 따라 길이 400m로 펼쳐져 있다. 상록수림을 구성하고 있는 식물들로는 모밀잣밤나무, 구실잣밤나무, 밤나무, 생달나무, 광나무, 후박나무, 보리밥나무, 사스레피나무, 동백나무, 해송 등이 있다. 예로부터 마을사람들은 이곳에 모여 마을의 안녕과 풍년, 바닷일의 무사를 비는 제사를 지내왔다. 현재 우리나라에 남아있는 상록수림의 수는 많지 않을 뿐만 아니라 완도 미라리의 상록수림은 바닷바람으로부터 마을과 농경지를 보호하는 기능도 하고 있는 등 민속적·생물학적 자료로서의 보존가치가 크므로 천연기념물로 지정하여 보호하고 있다.

지정면적 : 16,000㎡
지 정 일 : 1983-08-19
 
     
 
 
완도미라리의 상록수림의 관련 이미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완도미라리의상록수림 보리밥나무 완도미라리의상록수림 후박나무 사스레피나무
더 많은 이미지 보기
 
   
  전문 내용
 
  완도 앞바다에는 소안도, 노화도 및 보길도등 3개의 비교적 큰 섬이 몰려있는데 미라리의 상록수림은 소안도의 해안가에 따가 길게(400m길이)발달해 있다. 상록수림이라고 하지만 큰 해송이 많이 자라고 있다. 이 숲에는 다음 수종들이 있다. 즉 모밀잣밤나무 구실 잣밤나무, 밤나무, 생달나무, 광나무, 후박나무, 보리밥나무, 사스레피나무, 동백나무 등의 상록활엽수종이 그것이다. 이 숲은 바닷바람을 막아 주거환경에 도움을 주고 농경지를 보호하는 방풍림의 기능을 발휘한 것으로 생각된다. 음력 정초에는 마을사람들이 이곳에 모여 동제(洞祭)를 올리고 마을의 길복(吉福)과 농사가 잘될 것과 바닷일의 무사를 비는 습속이 있다. 이러한 상록수림은 우리나라에 있어서 많이 남아 있는 예가 되지 못하고 있는 것을 감안할 때 보존의 가치가 강조된다.  
     
   
  결과 리스트
 
제원송계리의 망개나무  
완도예송리의 감탕나무  
  완도미라리의 상록수림  
완도맹선리의 상록수림  
제주어음리 빌레못동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