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주도의 상록수림
대구면의 푸조나무
쌍암면의 이팝나무
화엄사의 올벚나무
병영면의 비자나무
남한의 관련자료
속리의 정이품송
고창삼인리의 장사송
거창당산리의 당송
해남성내리의 수성송
북한의 관련자료
룡대만지송
단천만지송, 단천천지송
 
 
검색어     
  남한 > 분류검색 > 식물 > 노거수 남한 지역 > 전남  
장흥관산읍의 효자송   (천연기념물 제 356 호)  
  장흥관산읍의효자송 소 재 지 : 전남 장흥군 관산읍 옥당리 160-1

장흥 관산읍의 효자송은 옥당리 마을 앞 농로 옆에서 자라고 있는 소나무로, 나이는 약 150살 정도로 추정되며 높이는 12m, 가슴높이의 둘레가 4.50m이다. 전설에 의하면 150년 전, 이곳에 효성이 지극한 세 청년이 살았는데 무더운 여름날 자신의 어머님이 노약하신 몸으로 밭일을 하는 모습을 보고는 그늘을 만들어 쉴 수 있게 하자고 결의하고 각각 소나무, 감나무, 소태나무를 심었다고 한다. 그러나 지금은 소나무만 남아 왕성하게 자라고 있다. 장흥 관산읍의 효자송은 150년이라는 오랜 세월을 살아오면서 효 정신의 근원이 되어 오늘날까지 그 뜻이 전해지고 있으므로 천연기념물로 지정하여 보호하고 있다.

지정면적 : 1주(664㎡)
지 정 일 : 1988-04-30
 
     
 
 
장흥관산읍의 효자송의 관련 이미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장흥관산읍의효자송줄기 장흥관산읍의효자송
 
   
  전문 내용
 
  수령(樹齡)은 150여년이며, 나무의 크기는 높이가 12m, 가슴높이 둘레가 4.50m이고, 가지의 길이는 동·서쪽이 23.1m, 남·북쪽이 23.2m이다. 위씨(魏氏)가 많이 살고 있는 마을 앞 농로(農路) 옆에서 자라는 고립목(孤立木)이며 이 마을에서는 효자송(孝子松)이라고 한다. 가지는 지상(地上) 1-2m에서 3개로 갈라졌다. 가지의 밑둘레는 2.7m, 2.5m 및 2.2m이며 특히 뛰어난 곡선미가 예술적인 멋을 더하고 있다. 수령(樹齡)의 추정(推定)은 위윤조가 1836생이므로 이를 기초로 계산한 것이다. 전설로는 150년전 옛날 당동마을에 효성이 지극한 위윤조, 백기충, 정창주 세 청년이 살았다. 밭일을 하던 여름에 그들 세사람의 어머님이 노약하신 몸으로 무더위도 아랑곳 않고 일하시는 모습을 보고 그늘을 만들어 쉬시게 하자고 위씨는 소나무를 박씨는 2m 떨어진 곳에 감나무를 정씨는 10m 떨어진 곳에 소태나무를 각자 심었는데 그후 정성으로 가꾸고 돌봐 이 나무들은 당동마을 효 정신의 근원이 되어 오늘까지 그 뜻이 전해지고 있다. 지금은 소나무만이 왕성하게 성장하여 천연기념물로 지정 보호되고 있다.  
     
   
  결과 리스트
 
고창삼인리의 장사송  
전주삼천동의 곰솔  
  장흥관산읍의 효자송  
선산독동의 반송  
함양목현리의 구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