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미조리의 상록수림
통영비진도의 팔손이나무자생지
물건방조어부림
남해 산닥나무자생지
함양상림
남한의 관련자료
운문사의 처진소나무
합천묘산면의 소나무
괴산청천면의 소나무
명주삼산리의 소나무
속리서원리의 소나무
문경대하리의 소나무
북한의 관련자료
룡산리(무진리)소나무림
률화소나무
묘향산소나무
동산리소나무
입문소나무
위남리소나무
 
 
검색어     
  남한 > 분류검색 > 식물 > 노거수 남한 지역 > 경남  
의령성황리의 소나무   (천연기념물 제 359 호)  
  의령성황리의소나무 소 재 지 : 경남 의령군 정곡면 성황리 산 34-1

의령 성황리의 소나무는 마을 뒷산의 경사면에서 자라고 있으며, 나무의 나이는 300년 정도로 추정하고 있다. 높이 11m, 둘레 4.7m의 크기로 1.7m 높이에서 가지가 4개로 갈라져 옆으로 넓게 퍼졌으나, 그 가운데 하나는 죽어버렸다. 의령 성황리의 소나무에 대한 유래는 알려져 있지 않으나, 북쪽에는 묘소가 있고, 마을 앞 산기슭에는 의령 남씨의 사당이 있어 이와 어떤 관련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된다. 이 소나무와 30m 정도 떨어져 있는 다른 소나무의 가지가 맞닿으면 통일이 된다는 말이 전해지고 있다. 의령 성황리의 소나무는 마을을 지켜주고 보호하는 오래된 서낭나무로서 민속적 자료로서의 가치가 있으며 생물학적 자료로서의 가치도 크므로 천연기념물로 지정하여 보호하고 있다.

지정면적 : 1주(1,140㎡)
지 정 일 : 1988-04-30
 
     
   
  전문 내용
 
  수령(樹齡)은 300여년이 넘으며, 나무의 크기는 높이가 11m, 가슴높이 둘레가 4.7m, 가지 밑의 둘레가 2.5m이고, 가지의 길이는 동·서쪽이 23.1m, 남·북쪽이 23.6m이다. 마을 뒤의 사면(斜面)에서 자라며 바로 북쪽에 묘소(墓所)가 있고 서쪽에는 가슴높이 둘레 2.7m로서 키가 미끈한 소나무가 한 그루 서 있다. 마을 앞 산록에는 남씨(南氏)의 사당이 있다. 모암(母岩)이 노출(露出)되고 흙이 없어서 키는 자라지 못하였으나 줄기의 지름은 매우 굵다. 원줄기는 지상(地上) 1.7m 높이에서 4개로 갈라졌다. 그 중 1개는 고사(枯死)하고 나머지 3개의 밑둘레는 2.4m 및 2.1m(2개)이다. 앞에서 자라는 늘씬한 소나무의 가지와 이 소나무의 가지가 닿게 되면 우리나라가 통일이 된다는 이야기가 있다.  
     
   
  결과 리스트
 
선산독동의 반송  
함양목현리의 구송  
  의령성황리의 소나무  
노랑부리백로  
고흥봉래면의 상록수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