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내장산의 굴거리나무군락
부안도청리의 호랑가시나무군락
부안격포리의 후박나무군락
부안중계리의 꽝꽝나무군락
천호동굴
남한의 관련자료
속리의 정이품송
고창삼인리의 장사송
장흥관산읍의 효자송
거창당산리의 당송
북한의 관련자료
룡대만지송
단천만지송, 단천천지송
 
 
검색어     
  남한 > 분류검색 > 식물 > 노거수 남한 지역 > 전북  
고창삼인리의 송악   (천연기념물 제 367 호)  
  고창삼인리의송악 소 재 지 : 전북 고창군 아산면 삼인리 산17-1

송악은 두릅나무과에 속하는 늘푸른 덩굴식물로 줄기에서 뿌리가 나와 암석 또는 다른 나무 위에 붙어 자란다. 잎은 광택이 있는 진한 녹색이고 꽃은 10월에 녹색으로 피며, 열매는 다음해 5월에 둥글고 검게 익는다. 우리나라에서는 서남해안 및 섬지방의 숲속에서 주로 자라고 있다. 고창 삼인리의 송악은 선운사 입구 개울 건너편 절벽 아래쪽에 뿌리를 박고 절벽을 온통 뒤덮고 올라가면서 자라고 있으며, 정확한 나이는 알 수 없으나 크기로 보아 적어도 수 백년은 되었으리라 생각된다. 고창 삼인리의 송악은 그 크기가 보기 드물 정도로 크고, 고창 삼인리는 송악이 내륙에서 자랄 수 있는 북방한계선에 가까우므로 천연기념물로 지정하여 보호하고 있다.

지정면적 : 330㎡
지 정 일 : 1991-11-27
 
     
 
 
고창삼인리의 송악의 관련 이미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고창삼인리의송악잎과열매 고창삼인리의송악잎과꽃 고창삼인리의송악
 
   
  전문 내용
 
  송악은 두릅나무과에 속하는 상록덩굴 식물로 줄기와 가지에서 기근(氣根)이 나와 다른 물체에 달라 붙어 몸을 지탱하면서 위로 올라간다. 잎은 핵질이고 광택이 나는 짙은 녹색으로 긴 엽병이 있다. 송악은 난대성인데 이곳 삼인리는 육지부로 보아 그 분포의 북한계(北限界)에 가깝고 또 노거수라는 점으로 그 가치가 인정되어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것이다. 송악이 자라는 이곳은 선운사로 들어가는 길의 입구 부근으로 그곳에 계류가 흐르고 있고 계류 건너편은 절벽에 가까운 산자락인데 한 그루의 송악이 이 절벽을 타고 위로 올라가면서 많은 가지를 분지(分枝)시키고 있다. 줄기의 아랫쪽에 갈라진 줄기는 흡사 그물을 연상시킨다. 가까운 곳에 있는 선운사 뒷편에는 역시 난대성수종인 동백나무의 숲이 천연기념물 제184호로 지정되어 있다.  
     
   
  결과 리스트
 
금산보석사의 은행나무  
담양의 관방제림  
  고창삼인리의 송악  
경산의 삽살개  
부안의 미선나무군락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