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금산행정의 은행나무
예산의 백송
외연도의 상록수림
안면도의 모감주나무군락
마량리 동백나무숲
 
 
검색어     
  남한 > 분류검색 > 식물 > 노거수 남한 지역 > 충남  
천안광덕사의 호도나무   (천연기념물 제 398 호)  
  호도나무전경 소 재 지 : 충남 천안시 광덕면 광덕리 641-6

호도나무는 중국이 원산지이며 양지바른 곳에서 잘 자란다. 우리나라에서는 황해도 이남 지역에 주로 분포하며, 약 20m까지 자란다. 꽃은 4∼5월에 피고, 9월에 둥근 열매가 익는다. 천안 광덕사의 호도나무는 나이가 약 400살 정도로 추정되며, 높이는 18.2m이며, 지상 60㎝의 높이에서 두 개 줄기로 갈라져 가슴높이의 둘레가 각각 2.62m, 2.50m이다. 호도나무 3m 앞에는 이 나무의 전설과 관련된 ‘유청신 선생 호도나무 시식지’란 비석이 세워져 있다. 전설에 의하면 약 700년 전인 고려 충렬왕 16년(1290) 9월에 영밀공 유청신 선생이 중국 원나라에 갔다가 임금의 수레를 모시고 돌아올 때 호도나무의 어린 나무와 열매를 가져와 어린 나무는 광덕사 안에 심고, 열매는 유청신 선생의 고향집 뜰 앞에 심었다고 전해지나 지금의 나무가 그 때 심은 것인지의 정확한 근거자료는 찾지 못하고 있다. 이곳 마을에서는 이것이 우리나라에 호도가 전래된 시초가 되었다 하여 이곳을 호도나무 시배지(처음 심은 곳)라 부르고 있다. 천안 광덕사의 호도나무는 오랜 세월동안 조상들의 관심과 보살핌 가운데 살아온 나무로서 문화적·생물학적 자료로서의 가치가 높아 천연기념물로 지정·보호하고 있다.

지정면적 : 1주(7,136㎡)
지 정 일 : 1998-12-23
 
     
 
 
천안광덕사의 호도나무의 관련 이미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호도나무의줄기 호도나무의잎 호도나무의열매 류청신선생호도나무시식지비석 광덕사입구
 
   
  전문 내용
 
  광덕사 호도나무의 외형적 특징은 나무 높이 약18.2m의 거목으로 수령은 약 400년 정도로 추정된다. 지표로부터 60㎝ 위치에서 줄기가 동·서로 갈라졌으며, 지표로부터 약 30㎝ 부분에는 길이 90㎝, 폭 45㎝ 크기의 타원형 외과수술 흔적이 있으나 수세와 생육상태는 양호하다. 수관폭은 동서 16m, 남북 13.6m이다. 천연기념물로 지정되기 이전에는 1982년 11월 1일 천안시 보호수 제8-17-341호로 보호되어 왔다. 약 700년 전인 고려 충렬왕 16년(1290) 9월에 영밀공(英密公) 류청신(柳淸臣) 선생이 원(元)나라에 갔다가 왕가(王駕)를 모시고 돌아올 때 호도나무 묘목과 열매를 가져와 묘목은 광덕사 경내에 심고 열매는 류청신 공의 매당리 향저(鄕邸) 뜰 앞에 심었다고 구전(口傳)하나 정확한 근거자료는 찾지 못한다. 이것이 우리 나라에 호도가 전래된 시초가 되었다하여 현지에서는 이곳을 호도나무 시배지라 부르고 있다. 그 후 선생의 후손과 지역주민들의 노력으로 현재 광덕면 일대에는 약 25만 8천여 그루의
호도나무가 식재되어 있다.
 
     
   
  결과 리스트
 
진주가진리의 새발자국및공룡발자국화석지  
장수장수리의 의암송  
  천안광덕사의 호도나무  
영양답곡리의 만지송  
예천금남리의 황목근